배움터
STUDY


아동기

홈 > 배움터 > 우리아이 이해하기 > 아동기


반항장애의 개념

반항장애(Defiant Disorder)는 화를 잘 내고 어른들과 논쟁하려 들고 규칙에 순종하기를 거부하고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도 다른 사람의 탓을 하는 등의 특징이 있습니다.
하지만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반사회적 행동이나 공격성 행동이 두드러지지않습니다.
유병률은 2~16% 정도로 보고 있으며, 보통 8세경부터 나타나기 시작하나 빠를 때는 3세경부터 나타나기도 합니다.
대개 만성적 경과를 밟으며, 성인이 되어서 수동공격성 성격장애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학교생활의 실패가 흔한 합병증입니다.
18개월 ~ 24개월 무렵에 보이는 반항적이고 거부적인 행동들은 자신의 자율성을 표현하는 정상적인 행동으로 봅니다.
  • 진단

    부정적이거나 공격적이거나 반항적인 행동을 6개월 이상 할 경우로 다음의 증상이 있습니다.

    • 때로 이성을 잃는다.
    • 어른과 싸운다.
    • 어른의 요구나 지시, 규율에 반해서 다투거나 대항한다.
    • 사람을 고의적으로 성가시게 한다.
    • 자신의 잘못을 남에게 뒤집어 씌운다.
    • 조금만 건드려도 곧잘 약이 오르거나 까다롭게 군다.
    • 자주 화내거나 분개한다.
    • 심술궂고 보복적이다.
  • 치료

    반항장애 진단 받은 아이들 중 일부는 저절로 좋아지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저절로 좋아지기 보다는 후에 품행 장애 문제까지 나타나거나 물질 남용의 문제가 나타나거나 우울증 등이 함께 나타나기도 하여,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선적인 치료는 가족에 대한 개입으로써 가족내 상호작용에 대해서 주의깊은 평가를 하고, 건강하지 못 한 가족내 역동을 건강하게 바꿀 수 있도록 부모 역할 훈련 등을 하는 것이 가장 도움이 됩니다.
    또한 아이에 대해서는 행동치료적인 접근으로 반항적인 행동을 줄이고 사회적으로 용인된 분노분출방법이나 욕구충족방법, 문제해결기술 등을 습득하도록 돕고, 긍정적인 자아상을 회복하도록 놀이치료나 심리상담치료를 병행합니다.

  • 교사와 학부모를 위한 tip
    • 아이가 융통성을 보이거나 협조를 하는 경우에는 칭찬과 긍정적 강화를 해주세요.
    • 합리적인, 그리고 자녀의 나이에 적절한 한계를 정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는 일관성 있게 꾸준히 시행되어야 합니다.
    • 적대적 반항장애를 가진 자녀에게 여러분의 모든 시간과 에너지를 빼앗기는 것을 피하기 위해, 다른 일에도 관심과 흥미를 가지세요.
    • 자녀를 다루는 데 관여하는 다른 어른들(교사, 코치, 배우자) 과도 같이 협력하고 돕도록 노력하세요.
    • 운동과 휴식이 필요합니다. 필요하시다면 일시적으로 아이를 대신 봐주거나 맡을 수 있는 사람이나 기관을 찾아보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하기